***고성환경산업(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Home > 뉴스 .


|  37  | 2/4     
kosung 

휴대전화 쓰레기로 골치 앓는 지구촌

지구촌이 인류의 생명과 환경을 위협할 수 있는 휴대전화 쓰레기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인터넷판이 17일 보도했다. 인디펜던트는 인체에 유해한 화학물질과 금속으로 채워진

휴대전화가 현재 전 세계에 10억대나 보급돼 있으며, 이들 폐기물이 점차 늘며 환경에 위협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조사 결과 전 세계 휴대폰 사용자들은 평균 18개월만에 한 번씩 휴대폰

단말기를 바꾸고 있으며, 유럽에서만 매년 1억500만개의 구형 단말기가 버려지고 있다. 이를 한 줄로

연결하면 영국 런던에서 호주 서부 퍼스까지 도달하고도 남는 길이다.

여기에 미국에서 한해 동안 버려지는 단말기만도 1억 3천만개에 이르는 등 휴대폰 쓰레기가 급증하는

실정이다. 환경을 위협하는 대표적 물질은 휴대폰 배터리에 쓰이는 카드뮴으로, 구형 단말기 1개에서

나오는 카드뮴은 올림픽 경기 수영장의 3분의 1을 채울 수 있는 60만ℓ의 물을 오염시킬 수 있다.

신형 휴대폰은 카드뮴 사용을 억제하고 있으나 인간의 면역체계와 내분비선, 중추신경계에 영향을

미치고 어린이 뇌를 심각히 손상시킬 수 있는 납은 여전히 쓰이고 있다.

휴대폰 배선판과 플라스틱 케이스 제작에 쓰이는 브롬화 난연제도 암과 간질환, 신경계와 면역체계,

내분비선 등의 질환을 야기할 수 있다.

접촉기 등에 쓰이는 베릴륨도 폐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고, 휴대전화 쓰레기들을 소각하면 암을 유발

하는 맹독성 다이옥신이 발생한다. 구형 휴대폰은 또한 인도와 파키스탄, 중국 등지로 수출돼 이 지역

노동자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으며, 콜롬비아와 나이지리아, 보츠와나, 우간다, 나미비아, 케냐 등지의

국가도 폐기용 휴대폰 수입에 따른 위험을 토로하고 있다.

영국은 이에 따라 지난 2년 동안 전체 휴대전화 보급량의 10분의 1인 35만개의구형 단말기를 수거해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서 해체, 배터리 제작용 니켈을 재활용하고 백금과 금, 은 등 금속을 회수했다.

또 플라스틱류는 스웨덴으로 보내져 중앙난방용 소각로의 연료로 쓰였다.

독성 물질 교역 금지를 위한 `바젤협약'에 가입한 전 세계 160개국은 다음주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나

휴대전화 쓰레기 처리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다. 환경 보호론자들은 이번 회의가 선-후진국 간 중고

휴대폰 거래를 통제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

♠ 출처 : 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joon@yna.co.kr (2004. 10. 18)



   청정기 살래? 식물 키울래?

kosung

   유채기름을 자동차 연료로....

kosung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ZONG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