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환경산업(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Home > 뉴스 .


|  37  | 3/4     
kosung 

음식 쓰레기 대란 우려

내년부터 매립 금지 … 매일 3000t 갈 곳 없어

환경부와 각 지방자치단체가 음식물 쓰레기 처리를 놓고 바짝 긴장하고 있다.

내년 1월부터 전국 각 시(市)지역에서 배출되는 음식물 쓰레기를 땅에 직접 묻을 수 없게 되지만,

일부 자치단체의 준비가 소홀하기 때문이다. 음식물 쓰레기 '대란(大亂)'마저 우려되고 있다.

무엇보다 처리시설 자체가 부족한 데다 그나마 특정 지역에 편중돼 문제로 지적된다.

◆처리용량 부족 : 27일 환경부에 따르면 내년에는 전국에서 하루 평균 1만1863t의 음식물쓰레기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퇴비나 사료로 만드는 등 각종 시설의 용량은 1만1032t에 불과하다.

더욱이 여기에는 현재 설치 중이거나 시운전 단계인 시설까지 포함돼 있어 당장 내년 초 무리 없이

가동될지도 미지수다. 만약 일부 시설이 고장나거나 정비를 위해 멈춰서는 경우를 감안, 가동률을 80%

정도로 잡으면 하루 평균 3000t가량이 갈 곳이 없게 된다. 시설 용량이 쓰레기 발생량의 75% 선에

그친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소각하는 양과 곧장 사료로 이용하는 양을 2500t까지 늘려 시설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러나 이 역시 여의치 않을 전망이다.

소각할 경우 발암 물질인 다이옥신의 발생을 우려하는 소각장 주민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곧장 사료로 사용하는 방안도 광우병 등 각종 전염병 발병 우려로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자체 처리시설이 없어 다른 지자체로 옮겨 처리해야 하는 것도 문제다. 공공처리 시설대신 다른 지역의

민간처리업체에 의존할 경우 처리업체 인근 주민들의 반발도 예상된다.

◆미흡한 분리수거 : 상가, 단독주택, 연립주택 등에서 배출되는 음식물 쓰레기의 분리 수거율을 높이는

것도 과제다. 최근 환경부가 각 지자체의 준비상황을 점검한 결과 서울 강북구와 인천 동구, 광주 남구,

강원도 삼척, 충남 보령, 서산, 계룡, 전북 정읍, 전남 순천, 나주 지역은 사전대비가 미흡한 것으로 조사

됐다. 이들 지자체는 올 1분기 기준으로 음식물 쓰레기 분리 수거율이 50% 미만이었다.

음식물 쓰레기의 절반 안팎을 땅에 매립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서울 도봉구와 강동구, 경기도

광명, 광주, 의왕, 남양주, 파주, 동두천 등은 음식물 쓰레기 분리 수거율이 100%로 나타났다.

이들 지역은 매립되는 비율도 0%로 나타나 사전대비가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또 전북 전주, 김제,

경남 진해, 통영, 제주 서귀포 등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대한주부클럽연합회는 27일 서울과 부산, 인천

등 전국 6대 광역시 아파트와 일반 주택가 719곳을 대상으로 지난 8월 10일부터 한 달간 실시한 음식물

쓰레기 분리배출 및 수거실태 조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조사 결과 대상 지역이 광역시임에도 여전히 분리 배출이 되지 않는 곳이 많아 대전의 주택가 25곳과

광주의 주택가 25곳은 일반 종량제 봉투에 음식물 쓰레기를 담아 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관계자는 "보완이 필요한 지자체를 중점 관리대상으로 정해 처리대책 등을 지도 점검하는 등

매립 금지에 따른 음식물 쓰레기 처리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국 시 지역에서 하루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2003년 기준)는 평균 1만692t이었으며 이 가운데

7499t은 재활용됐고 802t은 소각 처리됐다. 나머지 2391t은 매립됐다.

♠ 출처 : 중앙일보 강찬수 기자 envirepo@joongang.co.kr (2004. 10. 28)



   전자레인지 "이것이 궁금하다"

kosung

   새집증후군, 알고 대처하자

kosung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ZONG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