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환경산업(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Home > 뉴스 .


|  37  | 3/4     
kosung 

2004 낙동강하구 5대 뉴스 발표

부산지역 환경단체인 `습지와 새들의 친구'는 28일 `2004 낙동강하구 5대 뉴스'를 선정, 발표했다.

▲낙동강하구 명지대교 건설 허가

환경부의 명지대교 건설 사전 환경성 검토 통과와 문화재청의 현상변경허가로 명지대교가 수많은

천연기념물과 멸종 위기종들이 서식하는 을숙도를 관통하게 돼 낙동강하구의 자연생태계가 크게 훼손

될 위기에 처했다.

▲낙동강하구, 부산시의 개발계획으로 `풍전등화' 위기

명지대교 건설이외에도 신항만 건설, 명지주거단지 고층화와 엄궁, 삼락, 사상대교 건설추진, 부산-김해

경전철, 눌차만매립, 낙동강둔치정비사업 등 16개의 대형개발 계획이 진행중이거나 추진돼 낙동강하구의

생태계가 큰 위기에 처했다.

▲유명무실한 환경영향평가법과 습지보호법

부산시가 환경영향평가 협의사항을 어기고 일방적으로 철새 도래지인 낙동강 염막.삼락지구에 대한

공사를 강행해 철새도래지 자연환경 훼손이 심각한데도 아무런 제재없이 공사는 계속되고 있다.

또 명지대교 건설 허가로 습지보호구역에 대형 개발계획이 수립돼 환경영향평가 법과 습지보호법이

유명무실해졌다.

▲낙동강하구 철새 도래지와 생태체험관광지로 각광

낙동강 하구 살리기 시민연대의 정기조사결과 낙동강하구에서 193종 27만2천646마리의 새가 관찰돼

한국 최고의 철새 도래지임이 입증됐다.

또 낙동강하구의 아름다움을 직접 체험하려는 생태 기행단의 발길이 끊이지 않아 생태체험관광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문화재보호구역 축소 주장

부산시가 낙동강하구 문화재보호구역 가운데 부산 강서구 맥도강과 평강천 주변 등 하구둑 상부지역을

문화재보호구역에서 해제하겠다는 용역결과를 내놔 환경단체의 거센 반발을 샀다.

낙동강하구 살리기 시민연대 등 환경단체들은 낙동강하구 철새 도래지를 크게 훼손할 용역결과를

무효화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민관 공동조사단 또는 민관이 합의하는 중립적 조사기관의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출처 : 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osh9981@yna.co.kr (2004. 12. 28)


   보이지 않는 공포 `지진해일'

kosung

    환경련 `지구촌 10대 환경뉴스' 선정

kosung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ZONGA